휴대폰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Cultureholic/솔직한 경험담

휴대폰 판매처에서 가장 잘 볼 수 있는 광고들의 대부분은 공짜폰, 가입비 면제, 위약금 대납에 대한 것들이다. 최신기종의 핸드폰을 무료로 받아가거나 교환해 갈 수 있다는 메리트를 공략하는 것이다.

매장에서 이런 종류의 광고들을 하기 때문에 내방객 (매장을 직접 방문하는 고객)들은 광고의 단면만을 보고 혹하는 마음을 같는 경우가 많다. 이런식의 표현에 대해서 핸드폰을 판매하는 사람들이 마음이 상할지 모르겠으나 원래의 목적은 다른 곳에 있기 때문에 고객을 낚는다는 표현이 비교적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다만 정말로 공짜폰은 존재하고 가입비를 면제해주는 것도 빈번한 일이다. 매장측이 거짓광고를 했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

그렇다면 기본적으로 이해하는 것이 유익한 핸드폰 가격정책에 대해서 이야기 해본다. 실제로 핸드폰 매장이 핸드폰을 들여오는 가격은 최하 50만원 상당의 물건들이다. 공짜폰이라는 것도 매장은 50~90만원 정도의 가격으로 사온 물건을 공짜로 고객에게 준다는 이야기다. 단편적으로는 말이 안되는 이야기다만 50만원 상당의 핸드폰을 무료로 판매하더라도 매장은 보통 최고 9~10만원에서 적게는 2~3만원 정도의 흑자를 내고있다. (전국 모든 매장이 그렇다는 말은 아니다)

50만원 상당을 무료로 줬는데도 흑자가 생기는 이유는 지원금이라는 시스템과 핸드폰 개통에서 찾을 수 있다. 기본 어떤 통신사에 가입하게 되더라도 핸드폰가격을 비교적 낮추기 위해서는 통신사변경을 하거나 통신사 신규가입을 권한다. 아무리 공짜핸드폰을 사러갔다지만 기기만 구입하고 개통을 하지 않는다면 공짜가 아닌 50만원 그대로의 가격에 프리미엄까지 붙여서 구입할 수 밖에는 없다는 것이다. 이런 이유는 통신사측에서 더 많은 회원(개통번호)를 유치하려는 것에 있다. 당연한 이야기다만 중요한 부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번호변경과 통신사변경을 하지 않을 경우에는 공짜폰이라는 것이 존재하기 힘들며(불가능하다고 본다) 가격도 신규개통이나 통신사변경에 비해서 비싸다. 구체적인 예시로 공짜폰이 같은 통신사에서 기기변경만하게 될 경우 10만원정도의 가격이 붙은 기계가 되게 되고 당연히 그 부분의 세세한 부분을 고객에게 알려줄 일은 없을 것이다.

통신사에 새로운 회원이 가입하는 경우 (타사에서 넘어오는 경우도 같다) 지원금이 더 크다는 이야기다. 이부분은 활용을 잘해야하는 부분이다.(같은 통신사에서 기기만 변경하게 될 경우는 조금 별난 상황이 발상한다 이 부분은 나중에 더 설명하도록 하자...) 지원금이라는 것이 이렇게해서 발생하는 것이다 라는 것만 이해하면 좋을 듯하다. 어렵지 않게 설명했으나 사실은 좀더 복잡한구조를 하고있다... 여러곳에서 지원금이 발생하기 때문에...

공짜폰이란 것은 위에서 설명한 지원금이 원 기기가격보다 높아지기 대문에 발생되는 것이며 이런 가격은 거의 매일 바뀌고 있지만 공짜폰의 대부분은 기기를 공짜로 팔더라도 보통 3만원에서 10만원 상당의 흑자를 볼 수 있다. 물론 10만원 상당의 이익을 보는 경우는 가입비도 고객에게 받아내고 위약금도 대납해주지 않은 경우를 말한다. 이렇게 가입비, 위약금을 면제해주지 않는 경우 고객측이 불만은 토로하기도 하는데 그런 경우 선심을 쓰는 듯 가입비를 면제해주기도 하나 사실은 10만원의 이익이 7만원정도로 깎였다는 정도로 밖에 변하지 않기 때문에 실제로는 고객 스스로가 부담했다고 생각해도 좋다.(공짜폰을 구입할 때는 좀 더 이것 저것을 지원해주기를 요청하는 것이 좋다. 절대로...) 지금까지는 공짜폰에 대해서만 설명했다만 통신사에 새로 가입해도 기기값이 발생하는 경우 가입비를 면제해주기 위해서는 10만원정도의 핸드폰을 적어도 15~20만원선에 판매해야 매장의 이익이 발생된다. 이렇게 설명한다면 고객 스스로가 가입비를 지불 했다는 의미에 대해서 좀 더 이해가 쉬울 것 같다. 좀 더 심플하게 말해서 매장측에 발생되는 이익을 이용해 가입비나 위약금을 대납해준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매장이 가입비를 면제해준 다는 것이 그렇게 대단한 메리트가 아니라는 것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

핸드폰을 구입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이 핸드폰 기기값을 할부로 결정하는데 이런경우엔 보통사람들이 생각하는 위약금의 금액이 상상을 초월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충분히 고려후에 구입해야한다. 사실 위약금이란 것은 최소 8만원에서 비싸게는 30만원 상당의 금액으로 2년약정 혹은 3년약정(위험한 선택이다 ※별정통신)으로 번호를 개통했을때 생기는 금액인데 이 위약금은 사실 처음 휴대폰을 구입하는 사람들이 할인받은 휴대폰 기기대금이다. 쉽게 말해서 선할인, 미리할인을 해준 것이다. 그 대신 2년 혹은 3년의 이용기간은 약속 하는 것이고 이 위약금은 하루하루 조금씩 조금씩 줄어들어 1년정도 되면 위약금은 반액으로 줄고 2년이 되면 위약금이 사라진다는 느낌으로 받아들이면 된다. 다만 보통 사람들이 생각할때 위약금이란 것은 휴대폰을 해지할 경우 발생하는 금액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필자가 설명하는 것은 위약금이란 의미는 위에서 설명한것이 전부이고 그 이상의 금액은 휴대폰 기기의 할부대금이 남아있는 경우를 말하자고 하는 것이다.

지금부터 설명하는 부분은 휴대폰 요금에 대한 부분이다. 요금할인 이란 것을 자주 들어봤을 것이다. 월 4만원 정도를 사용하면 요금할인이 적용되어 매달 5천~6천원 정도의 할인을 적용시키는데 이부분을 매장측은 이용하여 최신핸드폰을 공짜폰으로 둔갑시키는 것이다. 당연히 비싼 요금제를 사용하면 할인되는 요금도 커지는데 9만원, 10만원상당의 요금제를 사용하면 매달 2만원도 넘는 돈이 할인된다. 10만원의 요금제를 써도 사실은 8만원 상당의 요금이 된다는 이야기인데 매장측은 같은 이야기를 다르게 설명하여 마치 핸드폰이 공짜인것 처럼 설명하는 것이다.

그럼 구체적인 예로 최신형의 핸드폰을 구입하려는데 가격이 24만원정도이다. 할부로 구입하게되면 매달 1만원을 부담하게 되는 것인데 요금제에서 매달 1만원을 할인해주는 것을 선별할 시에 매달 청구되는 핸드폰 기기값이 1만원-1만원 즉 0원이 된다는 논리이다. 합리적인 이야기라고 볼 수도 있다. 다만 이것은 사실 핸드폰 기기값이 아닌 핸드폰 요금에서 할인되는 정책이기 때문에 사용하던 요금제를 변경하거나 해지했을 경우 요금할인이 중지가 되기 때문에 매달 1만원의 핸드폰 기기대금이 그대로 청구된다. 24만원의 핸드폰을 구입하고 1년만에 핸드폰을 바꾸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을 경우 선할인까지 받은 핸드폰이라면 12만원(기기값) + 위약금 (선할인받은 금액 1년이 지났기때문에 최소 4만~15만)이 청구되어 최소 16만원에서 27만원까지 될 수가 있다는 것이다.

다만 요금제의 선택을 현명하게 한다면 오히려 고객측에게 엄청나게 유리한 이야기로 바뀐다. 매달 요금의 4만원정도 사용하는 고객이 새로 휴대폰을 구입하며 선택하는 요금제가 4만원정도인 것을 선택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다. 대충 이정도 요금제의 할인요금이 5~6천원이기 때문에 실제 12만~14만4천원 정도를 요금할인으로 마이너스 시킬 수 있기 대문에 공짜폰의 영역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쉽게말해 돈을 전혀 들이지 않고도 최신기기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인데... 조금 복잡한 부분이 남아있다. 최근 구입자들에게 항상 있는 문제인데 위약금에 대한 문제이다. 그리고 보통은 가입비도 대납받는 다고 고객측은 생각하지만 좀전에 설명한데로 위약금의 금액과 가입비는 고객이 부담한 것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핸드폰 값의 플러스 요인이 된다. (다시 설명하지만 위약금이 8만원 가입비가 3만원일때 합산한 가격 11만원정도를 핸드폰값에서 플러스해서 판매한다는 이야기다. 다만 이것은 예시로 절대 11만원 전부를 부르는 것은 아니다...)

이런 플러스알파의 요인이 있기 때문에 많은 핸드폰매장에서는 핸드폰의 직접적인 가격을 가르쳐주지 않는다. 만약에 가격을 순순히 가르쳐준다면 그것은 이미 고객의 위약금사정이나 매달 사용하고 있는 요금의 평균치를 대충 알아낸 다음이거나 애초에 위약금을 지원하지 않는 경우일 것이다.... 대충 이정도를 이해했다면 이제부터 실제 구입할 경우에 필요한 팁에 대해서 설명해보자...

- 핸드폰 매장에 분명하게 구입의사를 갖고 방문했을시 가입비나 위약금에 대해서 묻지말자.
결국은 그 고객에게 얻어낸 수익으로(나쁘게는 덤탱이 씌운 금액) 대납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부분은 깔고 들어가는 것이 좋다. 혹시 진정한 의미의 가입비 면제를 얻고 싶다면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가서 가입비를 내주세요라고 할 경우에 가입비 면제부분을 따지고 들어야 한다... 약간 진상삘이라는게 흠이다만 매장측도 이렇게 나온다면 보통 대납을 하는 것이 더 이익이기 때문에 결국은 대납을 해주는 경우가 많다.

- 매장측에 자신의 정보를 전부 내보이지 말자. 되도록이면 매장의 정보를 빼내야 한다.
매장측에 자신의 정보를(위약금, 매달 요금금액의 정도등) 대답하고 나면 매장은 휴대폰의 금액을 유추한다. 어느정도 금액을 불러야 매장이 이익을 볼 수 있는가 하는 기본적인 데이터는 고객의 정보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매장 측에서 먼저 핸드폰의 가격을 말하게 만드는 편이 좋다. 먼저 원하는 핸드폰의 정보를 매장에서 얻어내고 가입비 면제나 위약금 대납에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비교적으로 유리하다. 다만 매장측에서 미리 핸드폰가격을 상당히 점프시켜서 부르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잘 생각해두자...

- 인터넷/홈쇼핑에서 싸게 파는 핸드폰을 조심하자
별정통신... 즉 SKT,KTF,LGT의 이름을 빌어 핸드폰을 판매하는 인터넷 휴대폰 상품이 많은데 이것들은 8~90%이상이 별정통신이라는 것이다. 이 별정통신은 개인이 휴대폰 사업을 시작한 것중에서 특이한 경우로 요금제나 약정기간이 일반적인 통신사 대리점이나 판매점과는 전혀다른 경우가 많고 심지어 핸드폰의 A/S마저 힘들어지는 경우도 많다... 눈앞에 있는 이익만을 보다가 결국은 독박을 쓸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위험한 경우들이 많으나 그 경우의 수가 너무 많기 때문에 전부 설명하기는 조금 벅찬 것 같다...
휴... 궁금한 점이 있다면 알려주고 싶다만 일단은 이정도에서 줄인다... 나중에 더 필요한 부분은 더 설명하도록 하자...

'Cultureholic > 솔직한 경험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대폰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방법  (5) 2010.05.26
지나가던 행인 2010.05.27 10:15 URL EDIT REPLY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통신사 갈아타려고 이래저래 고심하고 있는데, 바가지 뒤집어 쓰지 않게 좋은정보 많이 얻고가네요~:)
고맙습니다~:)
BlogIcon 버드나무그늘 2010.05.27 22:46 신고 URL EDIT REPLY
잘 읽었습니다. 핸드폰 살 때가 되었는데 유용한 정보네요
BlogIcon 아리스노바 2010.07.06 15:53 신고 URL EDIT REPLY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친새끼
미친돌격코뿔소 | 2010.08.16 16:27 URL EDIT
읭?!
와 그렇구나..! 2010.12.16 23:19 URL EDIT REPLY
와 그렇군요 많은 정보 주셔서 감사합니다 바가지안당할수 있겠네요^^
감사합니당!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